[중국 근대] 1587 아무일도 없었던 해 를 읽고

등록일 2003.05.11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서론
본론-내용요약
결론 - 1587년이 왜 아무 일도 없던 해 인가?

본문내용

다른 학우들이 방학이어서 학교에 나오지 않는 동안 나는 근로학생으로 학교에 나와서 있었고 덕분에 이 책을 비교적 일찍 접하고 한번정도는 남보다 더 읽어볼 수 있었다. 하지만 선배로서 후배들의 모범이 되어야 한다는 입장에서 잘 써야 한다는 마음이 큰 부담이 되어온다. 사실 책 자체는 딱딱하거나 어려운 개념을 난해하게 풀어놓았다라고 하기 보다는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도록 쓰인 책이었다. 하지만 평이하게 서술하였지만 사이의 내용은 절대로 그냥 넘기기 어려웠고 많은 생각을 요구하였다. 특히 왜 1587년이며 그해가 아무 일도 없었다고 했는가? 라는 대목은 특히 고민이 되는 대목이었다.
『1587년 아무 일도 없었던 해』 그러나 분명히 중국 그리고 유럽이 이후의 역사에 큰 영양을 끼치는 분기점이 되는 해이다. 유럽은 아르마다의 출정과 패배로서 해양의 주도권을 영국으로 넘기는 기점이 되고 중국은 '아무 일도 없었던 해'라는 제목처럼 아무 일도 없는 가운데 새로운 시대로의 전환을 향했다. 하지만 정말 어떤 일도 없었을까? 아무 일도 없었던 해가 과연 존재할 수 있는 것인가? 그때에 일어난 사건들이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어떠한 영향력을 주고 또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 것인가? 그러한 의문을 해결하기 위해서 이 서평에서는 전체적인 내용을 정리하고 미흡하지만 이 책의 이름이 왜 『1587년 아무 일도 없었던 해』인가를 생각해 보려고 하였다.

참고 자료

1587 아무일도 없었던해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