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사] 불교의 대두

등록일 2003.05.11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지금부터는 불교에 관해 삼국시대에서 고려말기까지 알아보겠다. 먼저 불교에 관해 잠깐 언급해야 하겠는데 불교는 머라 한마디로 정의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내가 읽은 몇권의 불경등과 법정, 법성, 류시화, 오쇼 라즈니쉬의 저서들에서 읽고 이해한 내용을 위주로 불교에 관해 짧게 이야기하겠다. 내가 알고 이해하는 불교의 최종 목적은 바로 무無(=공空)이다. 그 반대로 가장 경계해야 하는 것은 욕심(집착)이다. '마음을 비우면 그 순간 극락이요, 집착하면 지옥이다'라는 한마디 말로 나타낼 수 있겠다. 사람들은 극락에 가고싶어, 부처가 되고자, 복을 받을려고 또, 마음을 비워 성불할려는 욕심을 마음에 품고 절에서 빌고 스님들은 수행한다. 하지만 여러 경전과 저서에서는 마음을 비우겠다는 생각(즉 욕심)까지도 버려야 진정한 깨달음의 세계에 든다는 것이다. 이것이 내가 이해하는 불교의 핵심내용이다. 그리고 불교를 공부하다보면 자주나오는 윤회를 집고 넘어가자면, 모든 물질 안에는 생명이 있고 이 들은 죽음과 다시 태어남을 반복하면서 얻는 공덕과 업에따라 무의 세계(=깨달음의 세계)에 들수도 있고 윤회를 계속 반복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원시사회에서 고대사회로 발달하는 시기인 삼국시대에는 재정분리가 이루어지고 전제군주인 왕이 등장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