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 기행문

등록일 2003.05.11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

목차

없음

본문내용

「 김유정님과의 반나절 만남 」
아침부터 기숙사 창가로 내리쬐는 따사로운 햇볕! 어제는 하루종일 울음을 터뜨리며 나의 옷과 신발, 가방을 괴롭히던 하늘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오늘은 너무나도 밝고 태연하게 웃고 있는 아침이었다. 하늘도 어버이날을 축하해 주는 걸까? ‘빙그레’말도 안돼는 황당한 말들을 혼자 중얼거리며 조금은 늦은 아침을 열었다. 전 날 친구와 오랫동안 너무나도 많은 수다를 떨어서였을까? 눈가에 피곤함은 쉽게 나를 놓아주지 않았다. 하지만 그래도 마음만은 상쾌했다. 나는 얼른 간단한 준비를 하고 조원들이 모여있는 미래광장으로 갔다. 언제나 지나다니는 낯익은 길이었지만 오늘은 왠지 사뭇 색다른 느낌이었다. 마치 학교에 입학하여 처음으로 소풍으로 가는 듯한 기분이랄까?
조원들이 다 모인 후 우리는 택시를 타고 신남에 있는 김유정 문학 촌으로 향했다. 멀리 있는 곳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택시를 타고 가는 짧은 시간 내내 차 창 밖으로 보이는 논이며 밭, 산, 간간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집들 등 모든 것들이 마치 하나로 잘 어우러진 한 폭의 풍경화처럼 아름답게 보였다. 마치 살아있는 자연 전시관을 한바퀴‘휭’하고 돌아 나온 기분이랄까? 아무튼 좋았다. 어버이날에 집에 가지 못한 부모님에 대한 죄송함을 위로해주기라도 하듯이 말이다.
처음 보이는 김유정 문학 촌의 전경은 작은 민속촌을 연상케 할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독후감 현대문학 김유정 금따는콩밭 노다지 1 페이지
    남들은 다 하는 것을 나는 하지 않는 것은 곧 ‘제자리 걸음’ 이 아니라 ‘뒤쳐진다’ 는 것을 의미한다고 한다. 이 말을 듣기 전까지는 명백하게 인식하지 못했는데, 문장으로 써놓으니 정말 싫은 문장이고 정이 안가는 누군가의 견..
  • 김유정 <금따는 콩밭> 6 페이지
    7) 작품 줄거리 영식은 뜨거운 햇빛을 받으면서 콩밭을 괭이로 파들어 가고 있었다. 동네 어른들은 미친 짓은 그만 두고 순리대로 콩이나 가꾸어 먹으라고 하지만 영식은 눈앞에 나타날 금줄을 생각하면서 밭을 파고 있었다. 마름도..
  • 김유정의 발자취를 찾아서 5 페이지
    우리에게 익숙한 작가인 김유정은 1908년에 춘천에서 태어나 1937년을 끝으로 그의 짧은 생을 마감하였다. 29년이라는 짧은 시간을 살았지만, 그는 『동백꽃』,『봄․봄』,『금 따는 콩밭』등의 여러 작품을 통해 특유의 해학으로..
  • [현대문학] 무정, 봄봄, 화수분, 감자의 주인공 성격을 선악으로 비교하기 8 페이지
    김동인 소설의 주인공들은 대체적으로 당대 사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부정적 인물들로 설정되어 있다. 여기에서 부정적 인물이란 윤리적인 측면이나 생활적인 측면에서 부정적인 가치를 내포하고 있는 인물들을 의미한다. <감자>의 복녀..
  • 1930년대 작품을 통해 살펴본 시대적 특징 9 페이지
    1. 서론 1930년대는 일본의 만주 침략 노골화, 신간회 해체, KAPF 문인들의 검거와 뒤따른 카프 해산으로 문학운동의 조직적인 구심점이었던 프롤레타리아문학이 퇴조한 시기이다. KAPF를 통해 적극적으로 실현되던 리얼리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