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철학] 선험성과 필연성

등록일 2003.05.10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들어가는 말
2. 퍼트남에 있어서의 필연성의 근거
3. 크립키에 있어서의 필연성의 근거
4. 맺 는 말

본문내용

전통적으로 이러한 선험적 지식은 필연적인 명제와 밀접한 연관관계를 맺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두가지 종류의 진리가 있다. 하나는 이성의 진리이고 하나는 사실의 진리이다. 이성의 진리는 필연적이고 그 반대가 불가능하다. 그리고 사실의 진리는 우연적이고 그 반대가 가능하다. 하나의 진리가 필연적이라면 그 이유는 분석에 의해, 즉 우리가 원초적인 개념들과 진리들에 도달할 때까지 그 필연적 진리를 보다 단순한 개념들과 진리들에로 분해함에 의해 발견할 수 있다."라고 한 라이프니츠의 주장이나, "선험적으로 취해질 수 있는 지식은 모두 절대적으로 필연적인 것으로 간주되어야 한다."라고 한 칸트의 주장이 그 대표적인 주장이라 할 수 있다.

선험성과 필연성을 밀접하게 연관시키는 이러한 전통적인 견해의 밑바탕에는 '참된 지식의 근거는 이성 내지 지성의 직관 내지 사변적 능력이다'라고 하는 입장이 깔려 있다. 즉 선험성과 필연성을 모두 경험을 벗어난 지적인 사유능력에 공통적으로 정초지움으로써 이 양자를(즉 인식론적 용어와 형이상학적 용어를) 밀접하게 연결시키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선험적 지식을 이성의 능력과 관련시키지 않고서 설명하려는 입장들이 있다. 이러한 입장들은 선험적이고 필연적인 지식의 대표적인 경우라 할 수 있는 수학과 논리학의 법칙들을 이성의 능력이 아닌 다른 것에 의해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