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세상을 바꾼 다섯개의 방정식 서평

등록일 2003.05.09 MS 워드 (doc)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수학은 언어이다.” 작가는 이 책의 머리말 부분을 이렇게 시작한다. 수학을 통해서 세계 사람들은 다른 형태의 언어로 대화할 수 있으며 수학은 모든 것을 하나로 묶어줄 수 있다고 작가는 얘기하고 있다. 이 책에서는 말 그대로 세상을 바꾼 방정식을 소개하고 있다. 실은 방정식 자체를 소개한다기 보다, 그 방정식을 만들어낸 인물과 그 사람들의 자라난 배경과 그들 당시의 사회적 배경 등을 전반에 걸쳐서 설명하고 있다. 또한 그들이 유도해 낸 방정식이 사회 발전에 미친 영향, 사람들의 사고에 미친 영향을 잘 나타내고 있다. 그러므로 수학에 대한 특별한 지식 없이 쉽게 읽을 수 있는 책이다. 인물을 중심으로 책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면 이 책은 뉴턴, 베르누이, 패러데이, 클라우지우스, 아인슈타인 순서로 되어있다. 역사적인 시기로 볼 때에는, 17세기에서 20세기에 이르기 까지를 이야기하고 있다. 작가는 독자로 하여금 이해하기 쉽도록 이야기를 진행해 나가는데, 각 수학자마다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 ‘그 이후’ 부분으로 나누어서 전개해 나간다. 왔노라 부분은 과학자가 어떻게 해서 문제나 특이한 현상, 또는 수수께끼 같은 현상들을 접하게 되는지 설명해 주고 있다. 이 부분에서는 또한, 과학자가 자라난 배경이나 그의 생활 환경 등을 소개시켜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