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 논리와 사고] 인간은 왜 철학적으로 살아야 하는가?

등록일 2003.05.09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학교 논리와 사고(철학 개론) 숙제로 나왔던 레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성적 '학(學)'으로서의 철학은 정당화될 수 있는 것들을 찾고 그것들을 합리적으로 정당화시키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 그러한 것이 형이상학적인 것이던 논리학적이던 간에 철학은 삶을 '학(學)'안에서 구성하려는 하나의 체계인 것이다. 하지만 단지 학으로서의 철학은 '강단' 철학으로 밖에 남을 수 없다. 그렇다면 철학의 나머지 소명은 무엇인가?
'피노키오는 사람인가, 인형인가?'라는 책에서는 실생활에서 생각할 수 있는 친근감있는 소재들로부터 철학적인 사고를 끌어 내고 있다. 어린왕자 소설에서 보아뱀이라고 하는 그림에 대해서 철학을 근본적으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질문이 갖는 의미를 아는 것이다라는 것을 말하고 있는 듯하다. 어렸을 때부터 친근하게 생각한 피노키오를 예를 들어 인간의 존엄성을 말하고 있다. 철학의 근본적인 주제는 인간이 있기 때문에 가능하며 인간을 근 기준을 삼고 그 바탕위에 갈래 갈래 질문들이 인간을 설명하기 위해서 파생되고 있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 우리가 인간인 이상 이런 철학에서 이야기 하는 주제들은 결코 남의 이야기가 아닌 우리 자신의 이야기라는 것이다. 세 번째는 까마귀 이야기를 들면서 귀납적인 문제에 대해서 흥미를 유발하여 철학으로 유도하고 있으며 네 번째를 플라톤의 이데아론을 말하면서 그와 관련지어 현실적인 것들을 예를 들어가며 설명하고 있다. 이처럼 철학은 현실과 밀접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