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감상문] 독서감상문 - '아버지'를 읽고

등록일 2003.05.0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5살, 나에게 지울 수 없는 아픔을 그리고 흔적을 남긴 때였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날이었다. 엄마는 언니가 감기에 걸려 병원에 가셨고 집엔 아빠와 내가 덩그러니 남아있었다. 아빤 비가 오자 나에게 엄마가 우산을 가지고 가셨는지 확인하고 오라고 하셨다. 내가 우산을 확인하기 위해서 1층으로 내렸갔던 것으로 미루어 보아 아마도 우산은 1층에 있었나 보다. 난 아버지의 말씀을 쫓아 1층으로 내려가던 중 계단을 체 반도 내려가지 못하고 굴러버렸다. 나무도 돌도 아닌 철 계단에서 굴렀기에 아직 채 여물지도 못한 내 머리가 무사할 리 만무했다. 내복 차림의 난 아빠의 등에 업혀 엄마가 있는 병원으로 가게 되었고 엄만 내 머리를 치료할만한 근처 다른 병원으로 아버지를 이끌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머리를 꿰매는 동안 정말 많이 울었던 기억이 희미하다. 그러나 이 사고는 예방 될 수 있었다는 것이 사고의 피해자인 날 더욱 우울하게 한다. 비가 내리는 날 5살짜리 꼬마에게 그 가파른 철 계단을 오르락내리락 하게 했던 아버지... 그때 그 다섯 살짜리 꼬마가 제 발의 두 배는 됨직한 큰 스폰지 슬리퍼를 신고 뚜벅뚜벅 걸어가던 것도 예사로 보고 넘겨버린 분.. 지금 생각하면 원망의 한숨이 절로 나지만 '과거'라는 이름 속에 갇혀 기억해 내는 것조차 쉽지 않기에 이쯤에서 탄식을 접으려 한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아버지는 늘 두 번째였죠 1페이지
    독서 토론회 독후감 도 서 명 아버지는 늘 두 번째였죠저 자 책을 읽고줄거리 이책은 저자가 삶의 무게에 짓둘려 있는 아버지들에게, 힘겨움과 외로움과 고독감을 느끼고 있는 아버지들에게, 자식을 가슴속에 묻은..
  • 김정현의 아버지를 읽고 2페이지
    이 책은 왠지 제목에 이끌리게 되어 읽게 된 책이다. 소설 속의 아버지를 보면서 지금 우리 아버지도 그렇지 않나 생각을 해본다. 아버지가 저녁에 들어오시면 나도 이 책 속의 가족들처럼 ‘다녀오셨어요’ 라는 인사만 건넨 채로 내..
  • 아버지의 편지 6페이지
    옛 편지에는 공인으로서는 학자요 문인이지만 한 가정의 아버지로서 저마다 자식을 걱정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꾸짖기도 하고, 먼 곳에 있는 자식을 그리워하는 부모의 마음이 곳곳에 녹아있다. 조선시대에도 지금처럼 공부가 자녀교육의..
  • 참 다사로운 어머니께 2페이지
    일본에 3만명 정도가 거주하는 작은 마을이 있다. 마을의 이름은 마루오카 마을. 그 마을에서는 1993년부터 마을의 주최로 ‘가장 짧은 편지글 대회’가 열린다고 한다. 한 줄글 또는 우리나라의 옛 시조와 같은 짧은 글들이 대회..
  • 아버지-김정현 3페이지
    <책을읽고> 골목길에서 올라오고 계시는 아버지의 굽은 어깨를 본 적이 있었다. 그건 세월이나 돈에 지친 어깨이기보다는 당신이 아닌 당신의 아이들을 위해 열정과 함을 다 쏟아 내놓고 돌아서는 어깨였다. 눈물이 끊임없이 나왔..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독서 감상문] 독서감상문 - &#039;아버지&#039;를 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