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 박하사탕을 보고..

등록일 2003.05.0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제가 직접 쓴 영화 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먼저, 첫 장면을 살펴보자. 영호는 가리봉동 동호회의 모임에 나간다. 연락처를 몰라 연락을 못했다는 회장님의 계속되는 변명에 영호는 그만 화를 내고 만다. 왜 화를 내는 걸까? 그리고 나서 영호는 그 모임의 성격에 맞지 않는 노래를 미치광이(?)처럼 부른다. 무슨 일이 있길래 그렇게 괴로워하는 걸까. 제 3자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나도 궁금한데 그 모임의 사람들은 그런 영호를 보고 아무도 묻지 않았다. 그러고는 그냥 마이크를 빼앗아 버리고 어떤 아줌마가 신나는 노래를 부르기 시작한다. 참 이해가 되지 않는 장면이었다. 영호를 처음 만났을 때는 그렇게 반갑게 인사하더니 말이다. 회장님도 연락을 못한 것을 미안해 하며 한참 동안이나 변명을 하셔 놓고는 무엇 때문에 영호가 괴로워하는지 에는 왜 관심이 없던 걸까. 첫 장면부터 난 혼란스러웠다. 동호회 사람들은 너무나도 가식적이었다. 그 가식은 점점 더해만 간다. 영호가 기찻길에 뛰어 들었을 때 키 작은 아저씨 한명을 빼고는 모두들 그리 관심을 갖지 않는다. 어쩜 그럴 수 있는가. 그 키 작은 아저씨가 정상이거늘 나는 왠지 모르게 고맙다는 생각마저 들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