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의 미학

등록일 2003.05.07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술의 역사는 인류의 역사와 더불어 시작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실 술은 역사적으로 인류의 흥망성쇠에 끼친 영향이 막대하다고 할 수 있으며, 지금은 더욱더 인간의 실생활에 깊이 파고 들어와 인간과 불가분의 관계가 되어 버렸다. 이러한 술에 대해 한번쯤 깊이 생각해 보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 될 것 같다.
술이 정확히 언제부터 생겨났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아마도 농경사회가 시작되기 전에 우연히 술을 발견하게 되었고 그 후로 곡식을 가지고 발효시켜서 마시게 되었을 것이다. 그 당시 술은 신비로운 힘을 가진 물질로 여겨졌다. 그래서 초기에는 종교의식을 행하는 제사장들의 전유물이었다. 그러다가 나중에 제사의식이 일반 사람들의 생활 속에 확산되면서 부족간의 행사나 성인식 등에 사용되었다. 제사를 지낼 때 제물로서 처음엔 사람을 그 다음엔 동물을 그 다음엔 피를 사용하다 술이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됨으로써 술은 신성함을 상징하게 된 것이다.
그와 함께 술은 치료약으로서 간주되기 시작했다. 심리적, 육체적 측면의 이즘들을 내세우며 초기 고대 사회에서 오늘날까지 술의 치유의 힘을 강조하고 있다. 고대사회에서는 제사장이 의사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며 술을 사용했다. 시간이 흘러 중세에 들어와서는 의사들이 포도주를 살균이나 마취작용 등에 사용하기도 했다고 한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