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창작-시창작] 시 창작연구

등록일 2003.05.07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는 집중만 하면 입에서 침이 고이며 가끔씩 실수로 입 밖으로 흘러내리기도 한다. 아주 오랜만에 물이라는 소재에 詩作을 하고 싶다는 욕구를 느꼈다. 그래서 이틀동안 백지에 침을 뚝뚝 흘렸다. 그랬더니 내가 노래한, 얼룩진 시는 너무나 보잘것없어 보였다. . . 하지만 그들의 시를 읊고 난 뒤, 내 속엔 파도가 일고 역류하여 입 밖으로 줄줄 침이 아닌 물의 언어가 흘러내리기 시작했다. 제발 멈추지 않기를 기도하며 그들의 시를 이야기한다.

마종기의 [잠시 전에]와 민병도의 [새벽 강], 오세영의 [백담사 시편12-힘], 임문혁의 [물노래]는 모두 물을 소재로 한 시이다. 하지만 네 편의 시는 각각 다른 시각으로 물을 바라보고 말하고 있다. 첫 번째, 마종기 시인의 [잠시 전에]는 몸에서 생성되는 분비물인 땀을 소재로 하고 있다. 그러나 이 시에서 나오는 땀은 읽는 독자에 따라서 다양하게 해석할 수 있는 여지를 주고 있다. 자신의 몸에서 흘러나오는 물이 떠나고 자신에게 안기었던 것이 떠

참고 자료

마종기의 [잠시 전에]
민병도의 [새벽 강]
오세영의 [백담사 시편12-힘]
임문혁의 [물노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