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 불교의 죽음관

등록일 2003.05.05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Ⅰ불교의 죽음관
1. 불교에서 바라보는 죽음:
2. 기본 교리
3.인간존재의 성립
4.죽음에 대한 입장
5. 윤회(輪廻)
6. 업(業)
Ⅱ불교의 구원관

본문내용

붓다는 그 최초의 원인이 존재하지 않고 있다고 보았다. 삶과 죽음의 조건은 자신의 행실로부터 오는 것이지 어떤 초월적 존재의 심판에 의해서 오는 것이 아니다.
전생의 현상이 카르마라고 불리는 원인과 원인과 결과에 지배되고있다. 마치 불이 열을 내고 얼음이 차가움을 내는 것처럼 선한 행실은 행복으로 이끌고 악한 행실은 고통으로 이끈다.
⊙ 불교는 실재를 내면화하고 죽음의 불가예측성을 내면화하여 영적 발전의 긴급함을 실감하도록 한다. 이러한 행위들을 통하여 죽음에 대한 공포를 벗어날 수 있고 자신의 육체와 소유로부터 자유스러워질 수 있다고 한다.

아함의 교설
⊙ 존재의 본래적인 구조 : 상ㆍ하로 두 종류의 공간이 있다. 그리고 지(地)ㆍ수(水)ㆍ화(火).ㆍ풍(風)으로 대표되는 기본존재들이 무수히 있다. 기본존재들은 두 공간의 상ㆍ하에 하나씩 배열되어 중층 구조를 이룬다. 중층구조를 이루는 존재들은 자유로이 상ㆍ하의 위치를 바꾸며 오르내린다.
그런데 보통 오르내리는 기본존재들이 어느 순간 차분히 정지할때도 있게 된다. 바로 이런 상황에 집착이 가해지는 경우를 생각 할 수 있다. 즉 한 때 멈추게 된 존재들이 이루는 일시적인 '형체를' '나(我)'라고 집착하는 것이다. 이러한 아집은 현실에서 내가 나에 대해 가지는 고집과 맥을 같이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