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문제를 영국과 미국으로 보다

등록일 2003.05.05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쟝 폴 샤르트르의 아랍과 이스라엘을 기초로 쓴 기존 시각의 변형입니다.

목차

-이스라엘은 식민주의의 결과이다.
-영국의 선택
-발포어 선언 그 이후
-상황의 변화
-2차대전의 종전
-새로운 모국이 된 미국
-미국내의 유대인 로비
-결론

본문내용

-이스라엘은 식민주의의 결과이다.
헤르츨은 (시오니즘의 아버지라 불리는 그는 유대 국가 건설을 위해 영국과의 수많은 협상을 진행하였다) 유대인 국가의 발표에서 두곳의 땅, 팔레스타인지역과 아르헨티나를 거론한다. 또한 헤르츨과 함께 시오니스트 기구의 구체적 안을 내놓았던 레온 핀스카 역시 "우리가 입수하려는 땅은 기름지고 지리적인 조건이 좋아야하고, 면적이 넓어야 하며 강국이 중립을 보장해줄수 있는 곳"이라 하며 그에 적합한 곳을 팔레스타인 지역으로 들었다. (북미 대륙도 꼽았지만 당시 급속한 인구 팽창을 우려 하고 있었다)
이들의 사물을 보는 시각은 의심할바 없이 당시의 유럽의 대확장 운동 및 제국주의적 조류와 일치되는 것이다.
즉, 유럽 중심적인 사상으로 아시아의 문화와 인종은 유럽의 진보한 문명의 전파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사상이 그들의 배후에 드리워져 있는 것이다. 또한 당시의 오스만제국은 그 허우대만 있을뿐이지 내부에서 조차 존립이 어려웠고 유럽열강들의 좋은 먹이로 전락해 버린지 오래였다. 그렇다면 유럽강국이라는 모국의 보장을 얻어 진출 한다면 유대인들은 그들의 국가를 팔레스타인지역에 성립할수도 있는것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