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책)반딧불이의 무덤(영화)반딧불의 묘

등록일 2003.05.0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400원

소개글

일본 애니메이션 '반딧불이의 묘'를 보셨나요?

저는 고등학교 때 일본어 시간에 보았었는데...

눈물이 쏙 빠질 정도로 슬픈 내용이었습니다.

지금 대학생이 되고...'반딧불이의 무덤'이라는

책을 접한 제 느낌을 썼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소화 28년 9월 21일 밤, 나는 죽었다.' 나는 개인적으로 이 문장 하나에 매우 깊은 흡인력을 느낀다. 결코 선언적이라고 할 수 없는 이 문장. 죽은 이의 독백에 따라, 유령의 이끌림을 쫓아 사람들은 소화28년으로 접어든다.

아버지는 일본 제국 해군의 대위로 순양함에 승선해 전쟁에 나갔지만 어느 때부터인가 편지 한 장 없이 소식이 끊겼고, (일본은 전쟁이 막바지에 이를 때까지 미드웨이 해전의 참패 소식을 숨겼고, 심지어는 이 엄청난 패전 소식을 숨기기 위해 전투에서 생환한 이들을 포로처럼 취급해 별도의 수용공간에서 수용했다. 일본 국내인들조차 전쟁의 제대로된 진행상황을 알지 못했다. 그러므로 이 아버지는 이미 죽었을 가능성이 크다.) 어머니는 몸뻬 바지를 입고 두 자식을 위해 노력봉사에 동원된다.

오빠 세이타(중학생)와 그 여동생 세츠코. 나는 이 작품을 영화와 책 두 가지 각기 다른 매체를 통해 접했다. 책과 영화를 대하는 사람의 자세는 본의든 아니든 다음과 같이 구분된다. '독자 혹은 관객'(이 말의 교묘한 차이를 느껴보시라. 읽는 자, 보는 손님의 차이를....)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