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학] 제2의 성

등록일 2003.05.04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300원

소개글

4 페이지 분량의 간단명료한 독후감입니다 ^^ A+ 학점 받았었구요 ^^ 많은 도움 되시길 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제 2의성'은 1944년 프랑스에서 여성의 참정권이 인정된 후인 1947년에 집필이 시작된 책이다. '제2의 성'이 출판되었을 때, 보부아르는 41세였다. 당대의 제일가는 실존주의 사상가이자 소설가로서의 명성을 독차지하고 있던 사르트르와 2년간의 계약결혼을 한 지 20년, 또한 '초대받은 여자'로써 유행 작가의 위치를 획득한지 6년이 지나고 있었다. 명성의 절정에 있는 여류 작가 보부아르에 의해 집필된 "사람은 여자로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여자로 만들어진다"는 주제의 '제2의 성'은 여간 충격적인 것이 아니었다. 우리나라 최고의 여배우가 포르노 영화를 찍는 격이라고나 할까?
카뮈는 "프랑스의 남성을 웃음 거리로 만들었다"면서 분노했다. 하지만, 여성의 평등한 권리가 법적으로 인정되지 않던 시대에 여성이 교육, 직업선택, 배우자 선택에 있어 완전히 자유로워야 하며 출산의 자유 또한 가져야 한다고 주장한 보부아르의 '제2의 성'은 전후 세계 페미니즘 운동의 새로운 출발점을 마련하는 것이었다.
여자? 아주 단순한 거지. 단순한 공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말이다. 여자란 자궁이며 난소이다. 자란 암컷이다. 이 암컷이라는 말은 여자를 정의하기에 충분하다. 남자의 입에서 암컷이란 형용사는 경멸하는 말처럼 발음된다. 하지만 남자는 자기의 동물성을 부끄러워 하기는커녕, 그 반대로 그를 가리켜 저건 수컷이야 하면 더욱 득의 만만해진다. 이 암컷이라는 말이 경멸의 언사로 들리는 이유는 여자를 자연 속에 놓아 두지 않고 그녀의 섹스(성) 속에 감금시키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