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학] 세계화의 덫과 바람직한 대안

등록일 2003.05.04 한글 (hwp) | 2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세계화의 덫'은 경영/경제학과 필 독서 중에 하나입니다..
알짜 내용들을 요약해서 바람직한 대안과 같이 적었습니다..
경제학 시험에도 좋은 자료로 쓰일 수 있을 겁니다..
많은 도움되길 바랍니다..
조은 하루되세여..^^#

목차

- '삶의 질의 세계화'가 가장 바람직한 대안
제 1 장 <20대 80의 사회>
제 2 장 온 세상이 모두 하향평준화 되고 있다.
제 3 장 세계금융시장의 독재
제 4 장 늑대의 법칙
제 5 장 속 편한 거짓말
제 6 장 능력 있는 사람은 자신을 구하라! 그런데 도대체 누가 능력 있는가?
제 7 장 범죄자냐 희생자냐?
제 8 장 도대체 국가는 누구의 것인가?
제 9 장 방황의 끝
부록 <20대 80사회>에 대응하기 위한 10가지 아이디어
* 참고자료『 런던의 反세계화 』

본문내용

'세계화'라는 말은 이제 '정보화'라는 말과 함께 우리에게 일상 용어가 되었다. <세계무역기구 WTO>가 정식 출범한 1995년은 '세계화의 원년'이었다. 우리 사회에서도 이른바 '문민정부'가 들어서고 나서 신경제니, 국제화니, 국가경쟁력 강화니 하는 구호들이 사회를 주도적으로 통합해 나가기 위한 주요 '화두'가 되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우리는 우선, 국제화나 세계화라는 말의 사전상의 의미보다는 이 말이 사용되는 사회적 맥락을 잘 따져볼 필요가 있다. '국제화'란 기업경영에 있어 나라간 국경의 개념을 인정하며, 자기 국가를 기호로 다른 나라와의 일정한 관계 하에 경영활동을 전개시켜 나가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이에 비해 '세계화'란 나라간 국경 자체의 한계나 차이를 뛰어넘어, 처음부터 지구촌 전체를 하나의 경영 단위로 삼는, 보다 공세적이고 전략적인 기업활동을 일컫는다.
즉 국제화가 되든 세계화가 되든, 남 밑에서 땀흘리며 일하면서 벌어먹고 살아야 하는 보통사람들한테는 국경과 민족의 개념이 냉혹한 현실로 다가와, 나라간에나 민족 간에 서로 '다름'을 확인하며 살아야 하는 것이다.
세계화는 기업가들이 범지구적 차원에서 보다 자유로운 활동을 하기 위해 모든 장벽들을 시원하게 열어젖히자는 의미에서만 진보적인 것이지, 일하는 사람들한테는 이 세계화가 완전히 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이들한테는 세계적인 무한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보다 높은 능력과 자질을 갖추고, 보다 더 열심히 일해서 세계적으로 높은 생산성을 달성해야 하는 것이 세계화에 대비하는 과제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