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상] 러브어페어 감상문

등록일 2003.05.0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600원

소개글

리포트쓰는데 작은 도움이나마 드리고 싶습니다. .^^&

목차

없음

본문내용

<러브어페어(1994) - 주연 : 워렌 비티(마이크 갬브릴), 아네트 베닝(테리 맥케이) >
내가 생각하는 사랑에 대해 이제부터 영화와 관련해서 이야기해 보겠다. 사랑이란 단어를 알면서 그것을 실천하면서 살아온 해는 겨우 20년 정도 밖에 되지 않았지만, 나름대로의 정리되지 않은 복잡한 사랑의 감정을 이 지면에 짧게 적고자 한다. 감정은 형체가 없기 때문에 1분뒤면 바뀔지도 모르겠지만, 이 글을 적는 시간동안까지의 사랑에 대해 두서없는 글을 시작하려고 한다.
사랑은 천천히 시작되지 않는다고 본다. 서로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서? NO. 서로에게 맞는 적합함이 끌어 당겼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천천히' 보다는 어느 순간, 자기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순간적으로 발생하는 스파크다. '시작이 반이다'라는 말처럼 사랑의 시작은 이미 중간단계 속에 속해 있다. 다만 중간단계의 발전 곡선은 시작보다는 급하지 않을 뿐이다. 이미 시작이 급격한 직선을 그리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그 시작이 항상 중요하다. 어떤 사람은 운명을 놓치는 경우도 있고, 잠시 스쳐갈 사람에 대해 스스로 운명을 옭아매기도 한다. 이는 자연스레 자신의 감정을 느끼지 않고, 의도적인 인위성을 가지고 감정을 다스리려 하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