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의 발단, 철학의 두 뿌리

등록일 2003.04.30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철학의 대중성과 전문성
2. 계몽과 인간 및 사회의 변화
3. 학문으로서의 철학
4. 계몽으로서의 철학
5. 학문과 계몽 사이의 엎치락뒤치락
6. 학문으로서의 철학의 발단: 우주론자, 자연론자
7. 계몽으로서의 철학의 발단: 소피스트들
8. 최초의 위대한 철학자: 소크라테스

본문내용

계몽과 학문 사이의 긴장관계는 철학사의 시작에서 고대철학, 중세철학 그리고 근대철학에 이르기까지 경험론자와 합리론자 사이에서 실증론적 싸움이 끊임없이 전개되면서 학문이 강조되다가 계몽이 강조되고, 계몽이 강조되다 학문이 강조되는 엎치락뒤치락이 일어났다.
헤겔의 관념철학 또는 사변철학은 이러하다. 경험의 눈으로 사실 확인을 하고 끝내는 그런 실증적 철학이 아니라 사변의 눈으로 세계를, 현실을, 역사의 전 과정을 보는 사변 철학이다. 그 예로 예수의 죽음과 부활 또는 전태일의 분신자살로 설명될 수 있다. 헤겔의 죽음으로 관념철학은 막을 내리고 이념에서 실천으로 돌아선다.
마르크스는 이데올로기의 대부로서 계몽으로서의 실천을 강조하였지만 실천의 잘못으로 맹목적인 고집과 폭력으로 발전되었다. 근세의 20세기에도 현상학으로서의 실존철학이 등장하고 비판이론이 등장하며, 계몽사상을 강조하다가 언어분석철학이 등장하면서 학문과 계몽 사이의 엎치락뒤치락은 계속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