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등록일 2003.04.29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머리말

2. 안락사란 과연 무엇인가?
(1) 안락사의 정의와 그 역사
(2)『카렌 안 퀸란사건』이란 ?
① 사건의 내용
② 사건의 의의
③ 퀸란 공식

3. 안락사의 개념에 따른 유형
(1)안락사의 개념에 따른 유형
(2) 안락사의 요건

4. 안락사에 대한 입장
(1) 찬성의 입장
(2) 반대의 입장

5.안락사, 과연 신에게 도전한 인간의 오만인가?
- 안락사를 찬성하는 나의 입장

6. 맺음말

본문내용

1.머리말
인간은 누구나 고통없이 편안하게 죽고 싶어 한다. 종교인이건, 비종교인이건 노년에 이른 사람들에게 '고통없는 죽음'은 축복으로 까지 여겨지기도 한다. 물론 지금까지의 그 '고통없는 죽음' 에 대한 우리의 관념은 자연사를 전제로 한 것이었다. 그러나 생명의 연장을 가능케한 의학의 진보는 거꾸로 생명의 끝도 가능케 함으로써, 고통없는 죽음에 대한 일반적 통념을 뒤바꾸고 있다. 고통 앞에 무기력하기만한 인간들이 의술의 힘을 빌어 '편안한 죽음'을 선택하는 일들이 벌어지기 시작한 것이고 그것은 '죽을 권리'와 '살릴 의무' 의 끝없는 충돌을 야기시키기고 있다. 이른바 안락사 논쟁이 그것인 것이다. 그래서 그 안락사에 대해 말해보고자 한다.
2. 안락사란 과연 무엇인가?

(1) 안락사의 정의와 그 역사
안락사는 안사술(安死術)이라고도 불리며 생존의 가능성이 없는 병자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하여 인위적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일이다. 고대 그리스어의 'Euthanatos'에서 유래한 말로, '좋다'는 의미의 'eu'와 '죽음'을 뜻하는 'thanatos'가 결합해 만들어진 용어로 편안한 죽음, 고통없는 죽음을 듯한다. 안락사의 시초는 고대 원시 사회에서부터 질병이나 노환으로 인해 죽기를 원하는 자에게 안락사를 실행한 것으로부터 시작되었고 그리스, 로마 시대엔 자살방조가 범죄시 되지 않았다고 하며, 르네상스 시대에 이르러서는 자살을 개인의 자유로 인식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또한 문학작품에도 자주 등장하여 16세기 토마스 모어의 《유토피아》와 마르탱 뒤 가르의 《티보가의 사람들》에도 나타나 있다. 특히 토마스 모어는 그의 저서에서 "불치의 병으로 견디기 어려운 고통이 있는 자에게 안락사" 를 행하여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