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사] "서양미술사 속에는 서양미술이 있다"를 읽고

등록일 2003.04.2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요컨대 오늘날 우리가 미술이라 부르는 활동 혹은 작품은 시대에 따라서 그 의미가 달랐다. 미술 대학을 나와 화실을 열고 창작에 몰두하다가 몇 차례 개인전시회도 열고 상도 받고. 오늘날 우리 나라에서 화가라 불리는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걷는 미술가로서의 길이다. 그러나 아득한 옛날의 미술가들은 사냥감이 보다 많아지고 사냥에서 성공을 거두어 굶주리지 않게 되기를 기원하면서, 동굴 벽에 사냥감의 모습을 그려 넣는 그런 사람들이었다. 그런가 하면 옛 중국이나 우리 나라의 많은 화가들은 궁정에 소속되어 일하는 사람들이었다. 결국 우리가 오늘날의 미술 혹은 미술가에 대해 지니고 있는 일반적인 관념은 어디까지나 오늘날의 현실에 바탕을 두고 있다. 때문에 지나간 시대의 미술 및 미술가들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미술 및 미술가를 역사적으로, 그러니까 시대의 변천에 따라 이해할 필요가 있다. 이책에서 보여주는 선사 시대에서부터 20세기에 이르는 기나 긴 미술의 역사를 이야기하고자 하는 기본적인 의도가 바로 여기에 있다.
과거 신석기나 구석기 시대의 작품들이 우리에게 시사하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원시시대의 미술 또한 우리에게 생활과 연계하는 많은 단서들을 제공하고 있다.원시적 주술의 유효성을 보이는 사나움은 구석기 시대의 수렵 주술에 있어서의 현실에의 충실함과 마찬가지로 필요불가결한 것이었다. 영웅들이 상징하는 그 의미를 상기함으로써 우리는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