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영화 `타임투킬`을 보고

등록일 2003.04.29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도움이 됐음 하네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세계화에 반하는 민족주의가 대두하면서 타 인종 혐오에 따른 폭력 등 차별행위는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인종적 자만심과 우월감이라는 정신적 질병을 치료하지 않는 한, 인종차별의 종식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나는 이런 비뚤어진 우월감이 조성하는 끝없는 인종차별에 대해 생각해보았다.

그 인종차별의 실태와 예를 찾아 보다 나은 인종 차별 극복 방안을 찾아보았다.

인종차별의 실태와 예를 통해 접근해보자

우선 난 인종차별에 관한 보다 깊은 이해를 위해 한 영화를 보았다.
매튜 매커너히 와 산드라 블록 주연의 「타임투 킬」(드림박스 출시)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이 영화는 베스트셀러 작가 존 그리샴의 처녀작을 영화화한 법정영화이다. 쓰레기같은 백인 부랑아들에게 어린 딸이 윤간당한 뒤 강가에 버려지자 분노한 흑인 아버지가 범인들을 사살한 사건을 놓고 펼쳐지는 법정공방을 내용으로 다뤄지고 있다.

인종차별이 노골적으로 드러나던 시대의 미국남부지방을 배경으로 삼아, 공판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흑인운동가들의 시위와 KKK단의 연이은 테러로 이야기는 전개되고, 경력은 일천하지만 정의감에 불타는 젊은 변호사와, 냉혹하고 수완좋은 검사의 대결 등을 흥미롭게 그리고 있다.

하지만 여느 영화가 그렇듯 좋은 사람과 나쁜 사람을 정확히 양분해 이야기를 이끌어 가는 이 영화의 인간 이해는 좀 감상적인 측면이 없지 않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