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리석은 조선일보의 계산법

등록일 2003.04.27 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조선일보 사설을 읽다보면 특별히 어떤 문장으로 조선일보를 비판할까에 대해서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비판의 원칙도 제공해주고, 비판의 사례도 제공해주고, 심지어 단어 몇 개만 치환하면 결론까지 제공해 주는 곳이 조선일보 사설이기 때문이다. 조선일보가 북 치고 장구치는 문장의 파노라마를 다음에 목격할 수 있다.
1. 같은 사설이 제시한 원칙을 바로 그 사설이 어기는 경우
첫 번째 사례는 12월 5일자 사설 '물증과 출처 밝히는 폭로만'에서 드러난다.
문제는 폭로하는 쪽이 그에 걸맞은 책임을 질 자세가 돼 있느냐, 그리고 무엇보다 객관적 근거나 물증까지 함께 제시할 수 있느냐 하는 점이다. 폭로를 하되 움직일 수 없는 증거와 출처를 갖춘 경우와 그렇지 못한 경우를 엄격히 구분해야 하는 것이다.(3번째 문단)
조선일보는 이 원칙을 담은 문단이 3번째에 있었는데, 바로 직전 문단인 2번째 문단을 보면 과연 이것이 한국 최다 발행 부수를 자랑하는 조선일보 논설위원의 글 솜씨 인가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다.
한나라당 김문수 의원은 노무현 후보가 친형 명의로 30억원대 부동산을 갖고 있으면서도 재산신고를 하지 않고 '서민후보' 행세를 하고 있다며 관련서류들을 공개했다. 김 의원은 또 노 후보 재산을 둘러싼 특혜의혹과 부인의 땅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그동안의 예를 보면 이같은 기대는 그리 쉽게 성취될 것 같지 않다. 이미 몇몇 언론사에서 우려 할 만한 사례, 즉, 자사방어적이거나 자사홍보성 지면 운용의 사례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크게 보아 이는 초창기 매체비평의 방향을 잡아가는 단계에서 발생하는 시행착오라고 볼 수도 있다. 종 국적으로 언론개혁을 염원하는 언론계 안팎의 기대를 저버리지는 못할 것이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