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학] 하이닉스 반도체

등록일 2003.04.26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하이닉스 반도체 사태에 대한 요약과 제 생각을 알기 쉽게 풀어써습니다.^^

목차

●하이닉스 반도체에 대해서
●하이닉스의 사태가 부각된 배경
●하이닉스 사태를 보면서

본문내용

자유 시장경제에서 시장은 경쟁을 통해 효율성을 추구하여야 한다. 경쟁에서 도태되는 기업은 어서 빨리 퇴출이 되고 성공한 기업만이 시장에서 살아남아야 소비자 및 기업의 후생이 증대된다. 만약 큰 수익을 내지 않는 기업에게 부채의 상환 기간을 연기해 준다거나 보조금을 지급하고 공적 자금을 투입하는 행위는 결국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형세가 될 뿐이다. 그렇기에 하이닉스는 여러 환경적인 도전 요인이 존재하고 있지만 우선 기업 내부에서 그 돌파구를 우선적으로 찾아야 할 것이다. 즉, 기업 조직을 합리화하고 발전 가능성과 잼재 기술능력을 최대한 홍보하여 대외적으로 인정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 이게 바로 기본요건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하이닉스는 정부라는 요인에 의해 크게 구속받고 있는 실정이다. 과거 IMF구제 금융 당시 정부는 다수 금융기관의 부실로 인한 금융 기관의 연쇄 도산과 경제공황을 방지하기 위해 민간 금융기관을 국영화했다. 이러한 정부의 행위에 당시 세계 여러 국가는 한 나라에서의 금융시스템의 중요성을 인정하기에 한국정부의 이런 행위를 용서해주었다. 여러 가지 정치, 경제적 위험을 고려한 불가피한 선택이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하이닉스에게 정부가 공적자금을 투입하고 각종 세금의 혜택을 준 것에 대한 미국의 비난과 고율의 상계관세 부과 조치는 IMF 당시의 정부행동처럼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미국에게 설득해야할 것이다. 왜냐하면 하이닉스가 우리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너무 크다.(반도체 산업-우리나라 수출의 15%, 하이닉스 의 세계시장 점유율-17%) 따라서 정부는 이번 하이닉스 사태를 중요한 외교력의 시험대로 삼고 미국의 특혜 보조금 지급 중지 요구를 설명해야 할 것이다. 미국 상무부는 하이닉스에 대한 정부 소유 은행의 금융 지원은 말할 것도 없고 정 부 지분이 없는 민간 은행의 각종 금융 조치도 정부 보조금으로 보고 있는 것 같다. 그렇지 않다면 그렇게 높은 상계관세율 부과 예비판정이 내려지지 않았을 것이다. 미국 상무부는 많은 우리 나라 금융기관이 정부 소유이고 정부 소유 금융기관의 결정은 정부의 지원 행위로 간주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의 이러 한 행위가 보조금으로 간주된다면 미국 기업들도 정부 보조금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할 것이다. 정부가 국가 예산으로 도로를 건설하는 경우를 예로 들어보자. 도로 건설은 그 도로를 사용하는 기업에 보조금을 주는 것과 같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