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소설독후감] 서화,낙동강,과도기

등록일 2003.04.26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20년대 경향문학 세작품 독후감. 제가 써서 어렵게 쓰이진 않았으나 줄거리나 작가등에 대한 내용은 전혀 없고 순전히 감상만담았어요.

목차

이기영 [서화]
조명희 [낙동강]
한설야 [과도기]

본문내용

이기영 作「서화」를 읽고...

구수한 이름 돌쇠와 응삼이, 전형적인 여자 이름 이뿐이부터 해서 내용 전개도 쉬웠고 단순했다. 이 작품에서는 “돈”이라는 그들의 가치관과 “자유연애”에 대해 생각해보고자 한다. 이광수 『무정』에서와 마찬가지로 이 작품에서도 ‘자유연애’를 부르짖고 있다. 작품의 마지막 “참말로 그런 세상에서 살아 보았으면…….”하는 돌쇠의 말이나 ‘자유연애 만세…….’에서 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응삼에게 돈 때문에 열한살의 나이에 민며느리로 들어간 이뿐이나 사랑하지도 않으면서 결혼한 돌쇠는 과거 봉건시대의 결혼제도 따른 전형적인 인물들이다. 작품에서는 ‘자유연애’를 말하면서 그들의 사랑을 옹호하는 듯이 그리고 있다고 느껴졌다. 그 두 사람은 정말로 사랑하는데 ‘돈’ 때문에, 과거의 인습 때문에 희생당하여 서로의 사랑을 어렵게 이루고 있는 듯이 보여진다. 하지만 나는 여기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 그 둘의 사랑이 진정한 것일까... 물론 어떠한 전통, 속박도 없이 당사자의 뜻에 따라 자유연애를 하는 것에는 찬성한다. 그러나 그 둘의 사랑은 자유연애로 그려질 수 있는 아름다운 사랑으로 보여줄 수 있는지에 회의가 든다. 내가 보기엔 오입질이다. 바람난 유부녀, 유부남의 외도로 보인다. 더 정확히 말하자면 돌쇠의 경우에 그러하다 하겠다. 이뿐이의 경우는 광조의 말에서와 같이 ‘부부가 무엇인지도 모르는 젖내가 물씬물씬 나는 어린것의 조혼, 당자에게는 마음도 없는 것을 부모가 시킨 강제 결혼’이 맞다. 그녀는 돈 때문에 마을에서도 천치라 부르는 응삼에게 일찍 결혼을 하게 된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돌쇠의 경우에는 다르다. 물론 돌쇠도 강제결혼을 하게 된 것이고 그것으로부터 진실된 다른 사람을 사랑하게 된다면, 그래서 과거 전통에 희생당한 것이라면 더 이상 논할것이 없으나 돌쇠의 경우는 작품에서 구체적으로 알 수 없었다. 오히려 그에게는 바른 아버지가 계시고 걱정해주는 어머니가 계시고 순종적인 아내와 자식까지 있다. 그의 그런 행동은 ‘자유연애’라는 명분을 내걸고 있지만 실상 그것은 그의 본성에서 기인하지 않았는가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