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의 문화] 술의 미학

등록일 2003.04.2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여러 책을 뒤지며 열심히 쓴 레포트 입니다..
유용하게 쓰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옛말에 술은 잘 마시면 천하 보약이지만 과음을 하면 독주가 된다고 했다. 이 report를 위해 열심히 인터넷 서핑을 하던 나는 이런 속담 하나를 찾아 볼 수 있었다. 「술은 비와 같다. 옥토에 내리면 꽃을 피우나 진흙 속에 내리면 진흙을 더 더럽게 한다.」그렇다면 인간은 왜 이렇게 독주가 될 수도 있는 술을 무엇 때문에 마시고 왜 이렇게 나쁜 것을 자꾸 만들어 내는 것일까? 쾌락을 위하여? 낭만을 위하여? 아니면 그저 취하기 위해서? 술이란 하나의 말로 꼭 집어 말하기 어려운 어떤 마력 같은 게 숨어있다. "필요악"이라고나 할까? 우리주위의 모든 것이 술과 연관되어 있다고 말하면 지나친 표현이 될지는 모르지만 아무튼 술이 우리 인간 생활에 미치는 영향은 아주 크며 술을 제외하고는 이야기를 할 수조차 없는 것들도 많다. 술이 없는 문학, 술이 없는 예술, 술이 없는 정치, 술이 없는 외교, 그리고 역사... 이런 것은 애초에 언급할 수도 기대할 수도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국어사전은 술이라는 낱말을 이렇게 풀이한다. 「술: 주정(酒精) 성분이 들어있는 음료를 통틀어 이르는 말」. 영어사전에는 「alcoholic drink(알코올성 음료)」 라고 되어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