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문] 태형

등록일 2003.04.25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어설프지만 도움이 되길~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오랜만에 목욕을 하고 즐거워하던 '나'는 태 맞는 사람이 지르는 단말마의 비명에 이어 영원 영감의 태 맞으며 죽어 가는 소리를 듣는다. '나'는 "칠십 줄에 든 늙은이가 태 맞고 살길 바라갔소? 난 아무렇게나 되든 노형들이나...."라는 영원 영감의 말을 떠올리며, 그를 죽음으로 내쫓은 양심의 가책으로 머리를 숙이고, 굳이 외면하고자 닫힌 눈에 눈물을 보인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