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감상문(경주하이킹)

등록일 2003.04.24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경주하이킹을 다녀온 후의 소감을 적은 글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너는 좋아하는게 뭐냐?', '취미가 뭐냐?' 군복무를 하던 때나 지금 대학생활을 하는 동안이나 처음으로 사람을 대할 때면 선배들에게서 곧잘 이런 말을 듣고 한다. 그때마다 나는 여행이라고 답해왔었다. 흔히들 말하는 영화·음악감상, 컴퓨터게임도 물론 좋아하지만 이런 것보다는 여행이라는 것에 강한 매력을 느낀다. 그렇다고 해서 여행을 그리 자주 가는 편도 아니고 여러 곳을 두루 다녀본 편도 못된다. 어릴 때야 부모님이나 친지를 따라 산이나 계곡, 다른 여러 도시를 다녀보기도 했었지만 그다지 추억에 남아 있지는 못하다. (중략)
아무튼 그 이후로 여행이라는 것에 매력을 느끼게 된 것 같다.
언젠가 책에서 이런 글을 본 적이 있다. 대충 되짚어 보면 이렇다.『사람들은 흔히 여행을 즐기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국어사전에서 그 말뜻을 찾아보면 '즐기다' 라는 의미는 없다. 여행을 하는 것이 즐거운 일이지 즐겁기 위해 여행을 하는 것이 아니다.』사실 대학생활 동안 여러 번 M·T 다 뭐다 해서 여행을 다녀왔지만 이렇다할만큼 기억에 남는 일이 별로 없었던 것 같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