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현대사] 이승복의 신화

등록일 2003.04.23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HSLII83@freechal.com

메일로 연락주시면 이승복 친척 할머니의 육성이 담긴 인터뷰 녹음 씨디를 드리겠습니다.

목차

동기
사전조사
답사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사실 이 답사를 처음 떠날 때부터 확실한 진실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는 별로 하지 않았다. 그렇게 쉽게 찾을 수 있는 것이라면 신문사며 방송사며 그렇게 시끌벅적하게 논쟁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전 조사를 통해서 여러 자료들을 접하게 되면서 이승복의 이야기는 조작이 아니었나하는 의견에 점점 더 비중을 두게 되었다. 여러 자료를 접해보았지만 결국 이승복 신화를 변호하는 자료들은 모두 반공을 목적으로 쓴 자료가 아니라면 조선일보의 기사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적어도 이 답사에서 뭔가 그들의 논리 중 어설픈 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 정도는 하고 있었다. 하지만 막상 답사를 가보니 그것조차 확신할 수가 없었다. 김종배 씨가 그의 기사에서 "현재로선 유일한 현장목격자인 學官씨의 말을 믿을 수밖에 없는 현실인 것 같다"라고 말한 것이 단순히 중립을 지키기 위해서만은 아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학관 씨의 증언으로도 당시 조선일보의 기사는 어느 정도 작문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과연 어디까지가 작문이고 어디서부터가 진실일까? 우리는 안월영 씨를 만나기 전까지는 기념관과 이승복의 생가 터를 보면서, 어쩌면 우리가 이미 알고 온 사전 지식 때문에, 점점 더 조작설에 확신을 가질 수 있었다. 그러나 안월영 할머니의 증언은 그런 우리의 마음을 또 바꾸어 놓았다. 할머니의 꾸밈없는 솔직한 말에 우리는 '그렇다면 이승복군이 그렇게 말한 것은 사실이군'하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우리도 당시의 증언자를 믿을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인정해야만 했다.
그러나 이승복군이 공산당이 싫다고 하여 가족들이 참사를 당했다는 것 이상에 대해서는 확실히 조작되었거나 왜곡되었다고 확신할 수 있다.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사건 직후 이학관 씨에게는 사건의 전말을 상세히 설명할 시간적인, 또 체력적인 여유가 없었다. 뿐만 아니라 이학관 씨 역시 사건의 피해자 중 한사람이지 옆에서 그것을 기록한 사람이 아닌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당시 조선일보의 기사는 둘째 치더라도, 다른 곳에서 본 이승복 어린이의 이야기는 지나치게 상세하다는 문제가 있다. 그리고 그 상세함이란 다름 아닌 공산당의 포악함을 설명하고 숭고한 반공정신을 찬양하는 것이다. 심지어 국가 기관에서 편찬하는 책에서도 이승복에 관한 이런 내용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절대로 이승복은 숭고한 반공정신을 가진 어린이가 아니었다.
이승복 어린이는 반공 교육의 제물이었을까? 공산당이 무엇인지도 모를 조그만 꼬마는 학교에서 배운 대로 말했다가 공비들에게 죽임을 당하고, 죽어서도 다시 반공 교육의 표본이 되어버렸다. 그에게는 동상이 세워지고 기념관이 세워지고, 그의 이름은 교과서에 실리고 그가 살던 집과 다니던 학교는 성역화 되었다.
이승복은 보통의 꼬마아이였을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을 것이다. 단지 그의 죽음을 초래했다고 하는 외마디가 당시<font color=aaaaff>..</font>

참고 자료

강인원,「"共産黨이 싫어요" 어린 抗拒 입찢어」『조선일보』1968.12.11.
교육부,『도덕 5-2』국정교과서, 1991.
교육부,『도덕 5-2 : 국민학교 교사용 지도서』국정교과서, 1991.
김상도,「말 만들고 댐 만들고 구름까지」『중앙일보』1998.6.25.
김용익,「'이승복 사건' 조작이라니」『조선일보』2000.9.22.
김종배,「"공산당이 싫어요" 李承福神話 이렇게 조작됐다.」『저널리즘』1992년 가을호.
김창우,「이승복 생가 평창에 복원」『조선일보』2001.4.6.
김홍수,「<이승복 사건>30년전 본보기사 '정과 오'」『조선일보』1998.9.27.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 신문모니터분과,「조선일보의 '국가안보상업주의' 곡필과 오보 10선」『말』1998.8.
배정환,「<인물연구>李承福기념관 교학과장 林駿煥씨(1/9)」『월간조선』2000.7.
안월영, 개인 인터뷰, 2002.5.12.
[오보, 그 진실을 밝힌다.」『PD 수첩』MBC 1998.9.22.
이건호, 조중식,「"이승복 '공산당이 싫어요' 했다"」『조선일보』1998.9.28.
이명진,「<이승복기사 관련>허위사실 유포혐의 첫 공판」『조선일보』1999.9.14.
이항수,「이승복군 "공산당이 싫어요"는 사실」『조선일보』1999.7.20.
[이승복, 정말 공산당을 싫어했을까?」『한국일보 엔터테인먼트』2000.4.26.
<http://sed.co.kr/entertain/novel/200004/en20000426132218E60818.htm>
『이승복기념관』<http://www.leesb-memorial.or.kr>
장형석,「조선일보-기자정신인가 투견정신인가」『대자보』제17호 1999.7.25.
<http://www.jabo.co.kr/17th/sh17-2.html>
전라남도 교육연구원,『멸공 10분강좌 235일 : 반공 설화 교재, 1』전라남도 교육연구원, 1976.
조중식,「이승보군 오보선정 김주언씨 인터뷰」『조선일보』1998.9.28.
조중식, 진성호,「<이승복사건>'조작설 어디서 나왔나'-92년 조작설 첫등장」『조선일보』1998.9.27.
진성호,「<이승복사건 전말>일부매체, 30년전 사건 '조작'시비」『조선일보』1999.7.20.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