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를 통한 역사 읽기

등록일 2003.04.23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신 문화사(NEW CULTURAL HISTORY)가 걸어온 길'을 시작으로 해서 '두껍게 읽기' '다르게 읽기' '작은 것을 통해 읽기' '깨뜨리기'의 새로운 역사해석 방법을 제시하고 '문화로 본 역사의 전망'이란 소제목으로 글을 결론 짖고 있다.
정치사에서 사회사로 또 문화사로 역사는 종전의 모순 점을 극복해 나가며 서술되어 왔다. 먼저 "국회에서 오고가는 정치적 설전을 통해 민중의 삶에 대해서 알 수는 없지만, 노동자들이 선술집에서 나눈 대화를 통해서 우리는 정치의 현실을 직시할 수 있는 단초를 얻을 수 있다"라는 부분에서 나는 많은 공감을 했다. 엘리트만의 역사를 서술한 정치사에서 발언권을 얻지 못했던 하층민의 목소리를 통해 역사가 서술될 수도 있다는 것을 한마디로 잘 표현했다고나 할까? 제목에서 풍기는 역사에 대한 친근감, 본래 역사를 딱딱하게만 느끼는 나에게 정말 역사가 어떻게 달라질까 하는 의문을 품음과 동시에 책장을 넘겼을 때, 그리고 이런 문구를 읽었을 때 '신 문화사'에 대해 좀더 알고 싶은 호기심이 생겼다. 저자가 소개한 역사 다르게 읽기의 4가지 방법 또한 나에게 새로운 시각을 심어 주었다. 먼저 1단계 '두껍게 읽기'에선 단순히 보이는 윙크에서 많은 의미를 찾아낸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