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사] 빈체제

등록일 2003.04.21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1. 서론
2. 빈체제의 성격
3. 자유주의와 민족주의
4. 영국의 산업혁명
5. 결론

본문내용

. 서론

나폴레옹의 몰락으로 19세기 초 유럽사회는 평화가 찾아오는가 했더니 각국별로 자국민의 자유와 평등을 부르짖는 시민혁명의 소리와 총성이 다시 울리기 시작하였다. 프랑스 혁명이 절정에 달한 1793년 루이 16세는 단두대의 이슬로 사라졌다. 이 소식은 유럽의 다른 국가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 주었고 유럽국가들은 프랑스에 대한 공동적 대처를 하고자 1차 대불동맹을 결성하였다. 이때부터 영국이 주도하여 유럽의 강대국들과 함께 나폴레옹 제정이 붕괴되기까지 3차례나 대불동맹이 더 결성되었다.
이렇듯 나폴레옹을 제거하기 위해 대불동맹을 통한 유럽 강대국들 간의 자연스러운 만남은 일단의 체제가 뿌리를 내딛게 하였고 나폴레옹 제정이 붕괴된 후 황폐해진 유럽의 질서를 재편성하려는 모임이 빈에서 개최되었을 때 실질적 체제로서 국제사회 모습을 드러냈다. 이런 빈 체제는 나폴레옹 이전의 왕정으로 복귀하려는 반동체제로 역사적 흐름에 있어서 역행하는 체제였기 때문에 붕괴 될 수밖에 없었다.
당시 유럽사회에는 나폴레옹 전쟁 후 자유주의와 민족주의 이념이 싹트고 있었으며 영국에서는 유럽 대륙에서 프랑스혁명과 나폴레옹 전쟁이 진행되고 있을 무렵, 산업혁명이 진행되어 자본주의 선진국으로 발돋움하고 있었다. 이런 근대화의 물결로 인해 빈 체제는 붕괴하였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여기에서는 빈 체제와 성격을 알아보고 빈 체제가 붕괴되는 직접적인 원인이 무엇인가를 규명해보고자 한다.

참고 자료

민석홍, 『서양사개론』, 삼영사, 1984.
조경래, 『서양사입문』, 일신사, 1983.
이주영, 『경험으로 본 서양의 역사』, 삼지원, 2001.
R.R.파머 외, 『서양근대사2』, 심지원, 1985.
김현수, 『영국사』, 대한교과서, 1997.
차하순, 『서양사 총론』, 탐구당, 1990.
김현수, 『미래를 푸는 열쇠 역사 속에 있다』, 경학사, 1999.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