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문학] 컴퓨터와 현대시

등록일 2003.04.21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1. 서론

2. 詩評
컴퓨터 앞에서
사이버 꽃, 샤프란
시스템 전원

3. 결론

본문내용

시인은 '컴퓨터'란 이름의 소유자에게 친밀감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1~3행에서 '노출된 뇌수들의 박제', 초점 없는 '평행선의 착시', '절명하고 싶은' 등의 시어를 통해 부정적인 이미지를 부각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살아있는 감정을 지닌 생명체, 즉 인간과는 거리가 먼 존재에 대한 거부감이랄까? 컴퓨터는 그저 무수히 많은 정보의 저장력을 자랑하는 놀라운 기계인 것이다. 5행에서 보면 컴퓨터 없이는 살아갈 수 없는 운명이 되어버린 자신 또는 타인에 대한 안타까움이 드러나 있어 결국 마지막 행 '오늘은 끝내 오지 않는다'로 이어지고 있다. 7행에서 구체적으로 나열한 시어들- 의미들, 부호들, 난파선처럼-은 모두 '난무하는 정보의 늪'을 이루는 것들이라고 볼 수 있다. 결국 시인은 '컴퓨터 앞에서' 늘 반복해서 사각의, 무정의, 무생명의 그것과 호흡해야 한다는 것에 회의를 느끼면서도 버릴 수도, 벗어날 수도 없는 것이다. 넓게는 '삶 자체'가 늘 그러하듯이 말이다.
또 이 시의 형식적인 면, 즉 행의 구분으로 주려했던 효과가 시의 느낌을 절적히 살렸다고 본다. 이중적 이미지를 부여한 것인데 끝날 듯 끝나지 않는, 계속 이어진다는 느낌을 시각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한 행의 끝이 다른 행의 시작이 됨으로써 원인과 결과, 다짐과 체념의 이미지를 동시에 느낄 수 있게 한다.
아쉬운 점은 컴퓨터의 부정적인 이미지에 대한 시인의 개선 혹은 극복의지가 나타나 있지 않다는 것, 힘이 없는 내리막이란 느낌 그대로 종결을 지었다는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