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족을 꿈꾸는 부르주아 주르댕

등록일 2003.04.2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서민귀족>은 프랑스의 극작가인 몰리에르의 1670년 작품이다. 몰리에르는 희극작가이자 풍자시인이었으며 배우였고 본명은 장 밥티스트 포클랭이다. 프랑스 문학사상 르네상스 기를 맞아 문예부흥과 동시에 많은 문학사상가가 배출되었고 여러 세기 동안 풍요한 문학발전기에, 비교적 부유한 실내장식업자이며 궁정 실내 장식가의 아들로 태어났는데 희극작가가 되기에 유익한 환경에서 성장했다. 아버지의 직업을 이어받았으나 연극 배우로 나서서 극단을 조직하였는데 처음에는 실패하고 <연애하는 박사>로 크게 성공을 거둔 후 걸작들을 발표했다. 코르네이유, 라신과 함께 프랑스 3대 극작가로 꼽히는 그는 과장된 연기나 어릿광대 짓으로 웃음을 자아내던 종래의 희극 형식에서 벗어나, 세태를 날카롭게 관찰하여 풍자하고, 심리에 바탕을 둔 성격 희극의 틀을 잡았다.
<서민귀족>은 1670년 루이 14세를 위해 상브르 궁전에서 초연 되었는데 17세기 프랑스사를 살았던 귀족이 되고싶어하는 주르댕이라는 평민을 희화한 내용이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