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의 유령'을 읽고

등록일 2003.04.20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너무 오래 전부터 들어왔던 오페라의 유령.
뉴스에서도- 광고에서도- 심지어 인터넷에서도 오페라의 유령이란 이름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우연치 않게 오페라의 유령을 손에 쥐게 되었고, 나는 떨리는 마음으로 첫 장을 넘겼다.

1861년 파리, 무대는 화려한 음악과 춤의 전당 오페라 극장, 오페라 극장은 정식으로는 '국립음악 무용아카데미'라 하는데 세계에서 가장 큰 가극장이며, 그 외관은 웅장하고 화려한 그리스식 건물이다.
무대는 한꺼번에 450명이나 등장살 수 있는 넓이이고 천장에는 샤갈의 '꿈의 꽃다발'이 그려져 있다. 뿐만 아니라 많은 그림과 조각으로 장식되어 있는 넓은 홀이나 대계단에는 저마다 멋진 의상으로 치장한 선남선녀가 오가고 있어 화려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 오페라 극장에는 언제나 오페라극장의 5번 박스석을 차지하는 괴신사가 있는데, 사람들은 그를 오페라의 유령이라 부른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