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과의상] 한국인 김지해

등록일 2003.04.18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김지해 (1961- )
한국 최초의 여성 오뜨꾸띄르 참가 디자이너는 김지해이다. 김씨 는 서울대를 졸업하고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의 오뜨꾸띄르 계통 으로 알려져 있는 `분카패션(문화복장)학원'을 수석으로 졸업한 후, 일본 의류회사인 동양그룹 파리지사에서 근무했다.
90년대 이후 파리에서 프리랜서로 활동하였고, 1999년 7월 한국인 최초로 파리의상조합 공인 오뜨꾸띄르 패션쇼를 가진 뒤 2000년 S/S 컬렉션에 초청되었다.
우리말로 '고급 맞춤복'으로 번역되는 오뜨 꾸띄르는 거장 디자이너들 의 상상력과 수공예 장인들의 손솜씨로 만들어진 의상으로 단순히 옷 의 의미를 뛰어넘어 예술품으로 평가받는다. 옷을 구입하는 층도 전 세계에서 1천여명에 불과하며 '구입품'이라는 말보다 '소장품'으로 칭 해지는 등 디자이너에게 최고의 명예를 선사한다.
김씨는 비회원 자격으로 컬렉션을 가진 것으로, Korean Mosi(한국 모시)가 주목을 받게 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현재 초청회원 자격 부여에 대한 심사가 진행 중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