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학] 귄터 아멘트의 '섹스북'을 읽고

등록일 2003.04.18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서평 문헌 리스트를 보고 난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하나하나 읽어내려 가다 내 눈을 잡은 한 제목이 있었으니 그것은 '섹스북' 이라는 책이었다. '섹스북?! 이건 또 뭔 책인가...참고문헌이라면 3류의 지저분한 책은 아닐텐데..' 하면서도 제목만으로 '그렇고 그런 책'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었다. 궁금함을 못 이겨 서평을 쓰기로 맘을 먹었지만 제목이 제목인 만큼 그 책을 읽기란 너무도 큰 용기가 필요했다. 결국 난 그 책을 포기하고 현정교수의 '미래에서 온 편지'를 택했었다. 하지만 나에게 그 책은 너무도 무리였을까...모두 읽었지만 어떠한 글 한 줄 쓰지를 못했다. 다시 '섹스북'을 찾기로 했다. 인터넷을 통해...집으로 책이 왔을 때 엄마는 제목만을 보고 뭐 그런 책을 읽냐며 세모눈을 뜨고 바라봤다. 과제물 때문이라 했지만 전혀 믿는 눈치가 아니었다. 스르륵 책을 넘겨보니 야하다는 생각을 들게하는 그림이 꽤 있었다. 순간 왜 그리 민망함이 드는지...
받자마자 그 자리에서 읽어내려갔다. 다 읽고 나서 난 그 그림, 사진들을 야하다고 생각하지도 않았고 중간 중간에 실리지 못한 사진들을 보며 우리나라의 성 인식에 대한 무지함에서 안타까움을 느꼈다. 그리고 전적으로 이 책 내용에 동감했고 이제까지 막혀있던 구멍이 '뻥' 뚫린 듯한 느낌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