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사] 후기가야연맹

등록일 2003.04.17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구하기 힘든겁니다...후회 없을겁니다.

목차

자치 지향 안라국의 실패
백제 중심 체제에의 참여
함안 안라국의 멸망
고령 대가야국의 멸망

본문내용

제2차 사비회의 결렬 이후에도 고구려에 대항하여 신라와 백제가 외형적으로 결속하는 국제 정세의 큰 구도는 그대로 유지되었다. 그런 가운데 백제는 왜 및 가야에 지속적으로 문물을 공급하고 인원을 파견함으로써, 그 대가로 가야 지역에 대한 기존의 세 가지 계책을 관철시키려고 했다. 결국 왜는 548년 1월에 병사를 보내줄 것을 약속했으며, 성왕의 세 가지 계책 가운데 하나가 왜와의 동조 아래 이루어지려는 순간이었다.
이에 대하여 안라국은 불안을 느꼈다. 백제 장군이 지휘하는 백제-왜 연합군이 안라 부근의 6성에 주둔하게 되면, 안라의 자주적 태세의 안정판 역할을 하는 안라왜신관에 백제의 압력이 강화되고, 이는 곧 안라국이 백제의 속국으로 전락하는 길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안라는 대항 체제를 다시 정비할 여유를 얻기 위하여 고구려에게 백제 정벌을 요청했다.
얼마 후 548년 정월에 고구려가 예병(濊兵) 6,000을 보내 백제의 독산성(獨山城), 즉 마진성(馬津城, 예산군 예산읍)을 공격하였고, 이 전쟁은 신라의 신속한 참전으로 인하여 고구려의 패배로 끝났는데, 고구려측 포로가 "안라국 및 왜신관이 백제의 처벌을 요청했기 때문에 이 전쟁이 발발했다"고 증언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