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문학사] 해방공간의 문학적 가능성과 그 선택 조건

등록일 2003.04.16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1. 광복의 민족사적 의미1-1 해방공간의 이데올로기 문제

2. 죄의식과 자기비판
2-1 좌담을 통한 자기비판
2-2 작품을 통한 자기분석

3. 혼의 좁힘과 확산의 문제
3-1. 정지용
3-2. 조지훈

4. 순수와 비순수

5. 새로운 죄의식

본문내용

해방공간에 나타난 단체 활동의 양상이 어떠했던가에 대해서는 '한국인들은 두 사람이라도 식탁에 마주앉으면 신정치단체를 만든다'는 스캔들과 함께 해방 직후 11월초까지 미군정청에 등록된 정치 단체만도 205개였음을 보여주는데, 이는 당시의 열의와 혼란을 반영한 것이기도 하다.
시의 경우 해방시단을 상징하는 두 개의 앤솔러지(anthology)에 접할 수 있다.

추상적 이상주의를통해 혼을 좁히려는 노력이 계속 됐다. 이것은 이상을 직접적으로 실현하고 똑바로 길을 넘어가고자하는 노력의 일환이었다. 확고한 신념으로 이념의 당위성에서 그 실제를 추론하여, 선험적 요구에대한 현실의 불대응은 그것이 마법에걸려있기 때문이라고 간주하게 된다. 이 주장은 이 마법에 언어로 대항하여 해방되고 구제되어야 한다는 지향성을 갖는다. 이런 내면성이 「文章」지의 정신구조이며 시정신의 일환일 것이다. 여기서 주어진 형식이 이들의 미학적 근거였던 셈이다. 이는 조지훈의「고풍의상」, 「승무」도 이 선상에 놓여 있다.

참고 자료

각주에 첨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