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지과학] 컴퓨터가 인간과 같을 수 있는가

등록일 2003.04.13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인간은 오래전부터 인간이 아닌 존재에게 인간성을 부여하는 꿈을 꾸어왔다. 김유신의 묘에 새겨져 있는 12지신상에서는 동물들이 두발로 서 있으며, 인간과 같은 옷을 입고 한쪽 손에는 무기를 들고 서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것은 아마도 동물들이 인간보다 못한 존재일지라도 인간성을 부여함으로써 인간이 하지 못하는 신적인 것들을 이루어 주기를 바라는 의미였을 것이다. 오늘날에 와서 인간은 그러한 것을 컴퓨터에게 바라고 있는 듯 하다. 과학이 발달하면서 인간은 컴퓨터가 인간이 만들어낸, 시키는 일만 하는 하찮은 존재로 남아있기를 바라지 않게 되었다. 인간처럼 느끼고, 생각하고, 말하면서 인간이 하지 못하는 일까지 해주기를 꿈꾸게 된 것이다.
우리가 영화나 에니메이션 등에서 종종 보게되는 지능, 감정, 마음을 가진 로봇, 또는 사이보그(Cyborg)는 더 이상 막연한 공상적인 개념은 아닌 듯 싶다. 1950년대 컴퓨터의 기능성을 떠나서 지능에 초점을 둔 영국의 수학자 튜링(Alan Turing)의 연구를 시작으로 컴퓨터가 인간과 같을 수 없다는 설(Searle)의 중국어방 이론과 컴퓨터가 인간과 같을 수 있다는 래퍼포트(Rapaport)의 한국어방 이론등을 통해 그 가능성에 대한 논쟁은 계속되어져 왔지만, 실제로 인공지능 분야에서의 발전은 괄목할 만한 것들이었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