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김동인의 광화사

등록일 2003.04.1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간단한 줄거리 요악과 감상을 위주로 작성한 리포트입니다.

목차

줄거리
감상

본문내용

⋞광화사⋟에서 주인공 솔거는 처음부터 미친 화가는 아니었으되 다른 관점에서 보면 이미 미쳐있는 인물이다. 솔거는 그 자체로 콤플렉스 덩어리였다. 선천적으로 추악한 용모를 가지고 태어난 까닭에 정상적인 인간관계가 불가능한 天刑을 지닌 존재다. 그는 자폐증을 보이고 있으니 정신병을 이미 내재하고 있는 인물로 봐도 좋을 것이다. 천형에 대한 저항으로 화도에 정력을 쏟는 화공(그것은 관계의 단절을 부여한 세상과 세인들에 대한 조롱으로 나타나 있다)은 예술적 지향을 꿈꾼다. 희세의 미녀였던 어머니에서 자신의 아내상으로 바뀐 미인도를 완성하는 것이 그것이다. 솔거가 추구하고자 하는 절대적 美의 추구는 오랜 세월동안 이루어지지 않는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김동인의 예술 지상주의 8 페이지
    김동인은 다양한 경향의 작품과 평론 수필을 남긴 한국근대소설의 개척자이자 선구자이다. 그의 문학세계는 자연주의, 탐미주의, 유미주의 및 예술지상주의 등으로 불린다. 그는 일본문학의 영향으로 자연주의를 추구하였으며 이는 개인을 ..
  • 김동인의 배따라기 작품 분석과 유미주의 6 페이지
    1. 김동인의 생애 호는 금동, 필명은 춘사로 1900년 10월 2일 평안남도 평양에서 출생하였고 일본 메이지 학원 중학부와 가와바타 미술학교에서 수학했다. 1919년 주요한, 전영택, 최승만, 김환과 함께 최초 문..
  • 김동인 광화사 낱말정리 줄거리 3 페이지
    화공의 이름은 솔거였다. 솔거는 대낮에는 뽕밭 속에 숨어 있다. 그는 “세상에 보기 드문 추악한 얼굴의 주인이었다.”(304쪽) 아닌 게 아니라 솔거는 철이 든 아래 아직껏 백주에 사람 틈에 나다닌 일이 없었다. 그는 열여섯 ..
  • 광화사 비평 2 페이지
    [줄거리] 한 화공이 있었다. 이름은 솔거. 경복궁 밖 뽕밭에 중로의 사나이가 오뇌의 얼굴을 하고 숨어 있다. 날이 어둡기를 기다려 오막살이로 돌아간다. 그는 매우 흉한 얼굴의 주인으로 백주에는 부끄러워 다니지를 않는다. 솔..
  • [현대소설] 김동인의 탐미주의 계열 연구 고찰- 실제 작품을 중심으로 8 페이지
    1920년대에서 김동인을 빼고서는 얘기할 수 없을 정도로 한국문학사에서 그가 차지하는 자리는 크다. 예술과 정치, 순수에서 참여, 계몽과 수구, 민족주의에서 사해동포주의에 이르기까지 김동인의 시선을 비껴간 주제가 없을 정도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