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비교

등록일 2003.04.12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변신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의 가장 공통된 주제는 한마디로 인간 실존의 허무라고 할 수 있다. 우선 변신에서 주인공 그레고오르는 하루 아침에 일어나 보니 벌레로 변해 버린다. 그는 벌레로 변하기 전까지 정말 눈코 뜰새 없이 바쁜 샐러리맨이었다. 그는 자신보다도 가족이 우선이었고, 가족 모두에게 그의 존재는 돈 줄과도 같았다. 부모님은 무능력 했고, 여동생은 돈을 벌기에는 어린 나이였다. 그는 아버지의 가게가 파산이 된 이후 일을 하게 되었고, 5년동안 한번도 회사를 빠진 적이 없는 건실한 샐러리맨이었다. 그런 그가 하루 사이에 영문도 없이 벌레로 변해 버린 것이다. 당장에 수금건으로 회사 사장은 그레고오르를 아침 일찍 찾아 그의 방문 앞으로 가족들과 함께 그를 부르고 그레고오르는 돌아가라며 몇번을 말하지만 언젠가는 알게 될 일.. 거절 끝에 문을 열어 주고 만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