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국문] 신광수의 생애

등록일 2003.04.11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신광수(申光洙,1712-1775). 호는 石北이니 오악산인(五嶽山人)이라고도 하였다. 자는 성연(聖淵)이요, 본관은 고령(高靈)이다. 숙종 38년 2월 3일, 서울 가회방의 재동에서 태어났고, 향리인 충청도 한산에서 자랐다. 몇 대 이전부터 이미 벼슬과는 담을 쌓은 몰락한 남인의 집안에서 그는 태어났다.
이러한 환경은 평생 가난의 구렁텅이에서 벗어날 수 없도록 그를 괴롭혔다. 어려서부터 뛰어난 글솜씨로 주변을 놀라게 했으면서도, 세상의 인정은 참으로 더뎠다. 서른 다섯 나던 해 <등악양루탄관산융마登岳陽樓歎關山戎馬>로 한성시에 2등으로 급제하고, 네 해 뒤인 1750년 진사에 올랐으나, 문과 급제의 꿈은 끝내 좌절되고 말았다. 마흔여섯 이후로는 아예 과거를 포기하고 방랑의 행각으로 실의의 심회를 달래었다.
첫 벼슬이 내린 것은 쉰 나던 해로, 1761년 겨울 영룽참봉이라는 낮은 벼슬에 제수 되었다. 쉰세 살에 금부도사가 되었고, 예순에 연천 현감에 부임하였다. 환갑 나던 해 2월 기로과(耆老科)에 장원급제하여 비로소 당상관에 올랐다. 곧 우승지를 제수받아, 바야흐로 벼슬길이 열리는 듯하였으나, 영월부사를 거쳐 다시 우승지로 돌아와서는 얼마 아니 되어 세상을 뜨고 말았다. 나이 예순 넷이었다.

참고 자료

허경전편, 석북 신광수 시선, 평민사, 1989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