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 마지막 잎새를 읽고

등록일 2003.04.10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미국이 자랑하는 단편작가 오 헨리의 '마지막 잎새'는 우리에게 잔잔한 감동을 준다. 이 작품을 읽고 나는 "마지막 잎새" 몇글자 밖에 안되는 이름을 자꾸만 되새겨보았다.
오 헨리는 이런 사회의 모습들을 책으로 그리고 싶어 한 것 같다. 아직까지는 우리 사회에서 '정' 이란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음을, '사랑' 이란 단어는 우리 가슴속에서 항상 존재한다는 것을......

이 책의 줄거리는 두 화가 지망생이 나오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낙엽이 우수수 떨어지는 계절, 가을. 이 소설의 배경은 바로 가을이다.
<예술가촌> 이라는 작은 마을의 아파트에 존시와 수잔이라는 소녀 둘이 공동 화실을 갖게 되었다. 그 곳에서 생활한지 반년이 지나고 겨울이 찾아옴과 동시에 폐렴이 마을을 휩쓸었다. 이 곳의 기후에 익숙하지 않은 존시는 제일 먼저 폐렴에 걸리게 된다.
살고 싶다는 의욕을 가져야 가망이 있다는 의사의 말과는 반대로 존시는 나약한 마음에 창밖으로 보이는 담쟁이 덩굴에 목숨을 의존하며 하루하루를 보내고만 있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