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이화 섬유 조형전을 다녀와서

등록일 2003.04.0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이화 섬유 조형전을 다녀와서 쓴
전시회 감상문입니다.

목차

1. 미술관을 들어가며...
2. 미술관 안에서...
3. 미술관을 나오면서...

본문내용

하얀 면 위에 파란색과 하늘색, 흰색 등의 여러 종류의 아크릴, 모사, 협성사 등을 이용해 만들었다고 한다. 멀리서 바라보았을 땐 정말 강인하고 역동적인 느낌이었다. 그런데 가까이서 살펴보고 나서 나는 또 한 번 놀라게 되었다. 여러 종류의 반짝이고 굵고 가는 실들이 촘촘히 스티치 되어있는 것이 아닌가! 정말 섬세하기까지 한 작품이었다. 전체적으로 파랑색 실들 사이에 있는 붉은 색실들이 더 그 작품을 강인하게 보이게 하였다. 그리고 아래쪽엔 하이얀 천 위에 먹물이 힘찬 느낌으로 묻어있고 방울방울 흩뿌려 있었다. 동양화적이기도 한 이 작품은 한참동안을 내가 앞으로 갔다가 뒤로 갔다가 하며 보게 한 작품이었다.

아쉬운 것은, 작품에 모두 작가들의 이름만 적혀있고 제목은 적혀있지 않았다. 제목이 적혀져 있었다면 그 작품과 제목을 보고 '아, 이 작가는 이런걸 표현하고 싶어했구나' 하고 더 잘 이해할 수 있었을 것 같다. 모든 작품은 표현하고자 하는 것이 있기에 제목도 있을 텐데 왜 제목은 적어놓지 않았을까 궁금했다.
처음 본 것은 '손성아' 님의 작품이다. 난 처음에 보고 철망에다가 붉은 색으로 염색을 한 것인가 하는 생각을 했는데, 바로 그 붉은 빛은 철망이 녹슨 것이었다. 철망의 무늬 위에, 나무에 물을 뿌리고 철망을 녹슬게 해서 장미 문양이 있는 갈색을 나타낸 것이다. 녹슬음을 이용한 기법이라니, 정말 새로운 기법이라고 생각되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