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 19세기 후반의 사회경제와 갑오농민전쟁

등록일 2003.04.07 MS 워드 (doc) | 6페이지 | 가격 1,600원

목차

Ⅰ.머리말
1. 19세기 후반의 사회경제 상황과 임술농민항쟁의 발생 원인
1) 생산력 발달에 따른 농민층분해와 계급대립
2) 국가의 조세수탈에 대한 농민들의 저항
3) 사대부 토호들의 불법적인 향촌지배
4) 1862년 임술농민항쟁
가) 농민항쟁에 대한 봉건정부의 조세대응책
나) 1862년 농민항쟁의 결과 및 성격
2. 갑오농민전쟁
1. 조선봉건체제 해체기로서의 19세기
1) 19세기 사회변동과 반봉건의 움직임
2) 반봉건적 민중사상의 부상
3) 동학의 등장과 의미
2. 척왜양운동의 전개
3. 사발통문과 고부봉기
1)사발통문의 결의사항
2) 고부봉기
4. 제1차 기병
5. 폐정개혁안과 집강소 통치
6. 제2차 기병
7. 농민전쟁의 성격과 의의
1) 농민전쟁의 주체세력과 성격
2) 농민전쟁의 의의

Ⅱ.맺음말

본문내용

19세기 후반 봉건사회는 사회모순이 전면화 되어 해체의 위기에 직면하게 된다. 토지의 소유권을 둘러싼 소작인의 대(對)지주 항조운동이 지속적으로 전개되었고 토지의 경영 및 향촌내 유통권 장악과정에서 야기된 부농.상인.고리대업자 대 빈농의 이해관계의 대립이 있었다. 이와 함께 국가의 민에 대한 경제적 지배의 표현인 부세제도의 모순과 재지(在地)세력의 불법적인 향촌지배라는 현상적인 문제가 표출되었다.

19세기 사회경제구조의 변동은 끊임없는 농법개량과 농업생산력의 발달, 상품화폐경제의 발전에 의해 야기되고 있었다. 특히 선진적 미작지대이고 유통경제가 크게 발달했던 삼남지역에서 농민층분해는 급속히 촉진되었다. 생산력의 발달에 따른 양극분해현상은 토지소유의 분화를 심화시켰다. 이와 함께 농법의 발달과 노동력의 상품화가 이루어지면서 이를 활용한 지주.부민들의 경영확대가 나타났다. 결국 부익부 빈익빈으로 표현되는 농민층분해로 인해 향촌내 빈부의 격차가 심화되었고, 소농경영의 영세화와 자영농민층의 몰락현상이 두드러졌다. 농민층의 구성비율을 살펴보면 지주로 지칭할 만한 경우가 5퍼센트에 불과하고, 소작농이 70퍼센트를 차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빈농들은 극히 적은 양의 농업소득으로 과도한 지대와 부세(賦稅)를 지불했다. 여기서 봉건지주와 소빈농.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