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츠오 미야지마

등록일 2003.04.0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다츠오 미야지마... 처음 들어보는 이름이었다. 설치작가라... 나는 백남준밖에 모른다. 사실 백남준이 대충 이런이런 류의 작품을 만든다는 것만 아는 정도로 무지하다. 그러나 오히려 이 작가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고, 사전 지식 없이 간 것이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죽음을 주제로 5점의 작품을 선보인 이 전시회에서 그간의 내가 갖고 있던 일본작가들에 대한 편견, 선입견을 어느 정도 던져버릴 수 있었다. 무거운 주제에 대해 허무, 냉소 등 가벼운 터치로 얘기할 수 있는 재주를 지닌 일본작가들. (내가 읽은 일본소설들이 이러하였다.) 다츠오 미야지마 역시 이 무거운 주제를 디지털이라는 현대적 문물로 고찰을 시도한다. 테크놀로지 아트라는 용어는 냉소적인 의미를 갖고 있다. 인간성을 박탈하는 차가운 기계. 그러나 이런 복잡한 첨단 시스템을 사용하는 것은 어떤 면에서 시의 적절하다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이런 첨단 테크놀러지는 전에 없던 빠른 속도로 작품을 제작할 수 있게도 하고 정보 교류도 가능케 하기 때문이다.
미야지마가 첨단 테크놀로지를 소재로 선택한 이유가 무엇일까 생각을 해보았다. 아마도 혼자만의 작품이 아닌 관객을 상호 대화적인(interactive) 참여시키고자 하는 의도가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