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포디즘과 현대사회의 위기

등록일 2003.04.06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현대사회는 많은 구조적인 모순을 가지고 있다. 과거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이러한 구조적인 모순으로 인해서 경제위기가 발발하여 IMF의 관리체제하에 있었던 적이 있다.
이 책에서는 이러한 구조적인 모순을 '조절론'의 시각에서 바라보고 있다. 즉, 구조적인 모순의 발발원인을 포디즘적축적체제에서 포스트포디즘으로의 이행에서 발생하는 '조절양식의 약화' 내지는 '탈조절화'로 보고 있다.

여기에서 잠시 '조절론'에 대해서 알아보고 넘어가야 할 것 같다.

'조절론'은 "위기와 모순이 가득한 자본주의가 어떻게 이를 극복하면서 일정 기간 동안 규칙적이고 항상적으로 자기를 재생산해 가는가?"라는 질문에서 시작되었다. 이는 마르크스 정치경제학의 한 분야로서, 위와 같은 모순에도 불구하고 특정시대, 특정패턴의 자본주의 경제가 가능한 것은 그것을 사회적으로 조절하는 제도적 앙상블이 있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즉, 모순적인 자본주의적 축적활동을 안정된 사회적 관계로 이끌어 낼 수 있는 사회 제도의 부재로 발생하는 것이다.

이러한 사실을 머릿속에 넣고, 현대사회의 축적체제와 조절양식의 변화양상을 살펴보겠다.

2차대전 전후로 20년간 선진국에서는 '포디즘' 체제하에서 눈부신 성장을 이룩해 왔다. 이와 같은 '포디즘'은 미국 포드사의 경영전략에서 유래된 것으로 대량생산과 대량소비의 안정된 조응 구조를 바탕으로 고도의 성장을 가능케 했던 서구의 지배적인 축척체제이다.
이처럼 대량생산된 물품을 대량소비로 연결시키는데는 케인즈의 '복지국가(생산과 소비에 강력히 개입하여 자본주의 경제의 무정부성과 그로 인한 모순을 해결)론'에 의한 '국민국가'의해서 가능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