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랑의 후예와 김동리의 완전 분석

등록일 2003.04.02 한글 (hwp) | 24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믿어주세요^^
화랑의 후예, 무녀도, 역마, 황토기의 내용과 해설이 있습니다..
참조해주시기 바랍니다..수정했습니다..

목차

화랑의 후예
역마(驛馬, 1948년 1월, <백민>)
무녀도(巫女圖, 1936년 5월, <중앙>)
等身佛
황토기

본문내용

1. 김동리(金東里,1913 -1990)
경북 경주 출생. 본명은 시종(始終). 1929년 경신고보를 중퇴하고 귀향하여 문학 작품을 섭렵함. 1934년 시 [백로]가 <조선일보>에 당선되고 단편 [화랑의 후예]가 1935년 <조선중앙일보>에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 처음에는 서정주 등과 함께 <시인부락> 동인이었으며 '생명파'라 불리웠다.
그의 작품 경향은 휴머니즘을 바탕으로 한 인간 구원의 문제를 주제로 순수한 소설을 창작한 것으로 대표된다. 그의 문학적 여정은 3기로 나눌 수 있다. 초기에는 토속적, 샤머니즘적, 동양적 신비의 세계에서 제재를 선택하여 인간 생명의 허무적인 운명과 신비함을 추구하여 [무녀도], [황토기] 등을 남겼다. 중기에는 한국전쟁을 계기로 보다 더 역사 의식과 현실 의식이 강화되면서 참여 의식인 강한 작품을 창작하여 [귀환장정], [흥남철수], [역마] 등을 발표했다. 후기에는 보다 근원적인 인간 구원의 문제를 다루고, 근대 문명에 대한 차원 높은 비판 의식을 형상화하여 [등신불], [사반의 십자가] 등을 남겼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