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학] 엄마없어서 슬펐니

등록일 2003.04.02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강박관념으로 키운 아이]
[엄마도 사람이다.]
[엄마? 아니 친구]
<더 이상 엄마가 만들어준 집은 없다.>
[울보엄마, 울지 않는 아이]
[기적과 같이 주어진 너를]
[그 어린것을 남의 손에 맡기세요?]
[아이를 위한 변명]
[엄마는 누구나 부족하다]
[지구는 둥그니까 자꾸 걸어 나가면]
[엄마가 자라야 아이도 자란다]
느낀점

본문내용

김미경씨 편... 줄거리 [강박관념으로 키운 아이]
1. 모성신화 재생산을 거부한다: 기혼 여성 특히 아이를 둔 여성에게 냉정한 우리 사회에서 애를 낳으면서 주저앉아 버리는 많은 여성들을 보면서 '모성신화'를 재생산하는데 가담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다. 이제 모성신화가 아니라 모성 즐거움을 여유롭게 누리면서 살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2. 양성 평등하게 길러야 한다: "우리 예쁜 딸" 보다 "우리 씩씩한 딸" 이라 했다. 검도 학원을 보내 호신술도 배우게 했다. 이제는 아이가 타고난 성품의 감점을 발달시켜 주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3. 공동체의 아이다: 아이 기르기는 가족과, 사회공동체의 몫이다.

박미라씨 편..[엄마도 사람이다.]
한창 세상 문리를 터득하고 적응하면서 부모에게 할말 많을 시기. 그 시기를 부모와 함께 할 수 없다는 건 불편한 일이리라. 그러나 그게 불편한데서 끝났으면 좋겠다는 바램이다. 부모 없는 아이는 외롭다. 쓸쓸하다. 불쌍하다는 일종의 가치평가까지 해서 아이를 위축시키고 싶지는 않은 것이다. 그래서 난 아이들에게 늦은 퇴근을 가지고 미안하단 말보다 "우리딸 대단한데.. 혼자서 못하는게 없네" 같은 칭찬을 해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