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후회화의 게임논리

등록일 2003.04.02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전후 유럽의 추상
Greenberg의 모더니즘


본문내용

전후 유럽의 추상

1950년대 프랑스와 미국 사이에는 극도의 불신의 분위기를 지니고 있다. 이 같은 불화는 정치적 영역에서뿐만 아니라 미술과 문화계에서 더욱더 뚜렷이 나타나게 된다. 각자의 방식으로 예술을 평가하기 때문에 생기는 어려움뿐만 아니라 서로 다른 조건들에 대해 이해가 부족했기 때문이었다.
두 나라는 서로 미국은 격렬하고, 사납고, 자유분방하며, 반면에 프랑스는 고급 문화적이고, 퇴폐적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세련되고, 내부적으로는 모순 투성이라는 식의 상대방의 부정적인 특성에 비교하여 자신의 긍정적인 특성을 찾아내곤 한 것이다.
전후의 프랑스와 미국 미술에서 근본적으로 상황들이 달라진다. 미국은 전후에 전세계적으로 자신의 위치를 강력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유럽처럼 수준 높고 풍성한 문화를 옹호한다는 사실과 대중들에게 자신들의 작품이 현대 유럽 대가들의 작품 못지 않게 수준이 높다는 생각을 갖게 하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그들은 고급문화 어떻게 활용하고 발전시킬지는 알지 못했다. 그리하여 고급문화에 목마른 전세계가 파리로 향하였지만 냉전기의 상황 속에서 기존의 낡은 것들은 더 이상 쓸모 없는 것이 되고 말았다. 이러한 상황에서 추상표현주의가 미술계를 주도하게 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