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우정론

등록일 2003.03.3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정(友情)이란 말에 앞서 친구란 말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친구(親舊)... 말만 들어도 참으로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단어다. 친구란 말은 그 뜻에서도 드러나듯이 오랫동안 가깝게 사귀어 온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하지만 친구라는 말에서 음미되는 바는 감히 뜻풀이만으로 전달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지금부터 내가 나름대로 생각하는 우정론에 대해서 적어 볼까 한다.

친구라고 하면 내 어린 시절의 두 친구가 생각나곤 한다. 그 친구들은 친구라기 보다 동무라고 하는 편이 더 나을꺼 같다.
하나는 사내아이이고 다른 하나는 계집애다. 아마도 다섯살쯤 됐을 무렵이었을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