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인론] 춘원 이광수의 생애와 작품세계

등록일 2003.03.26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I. 서 론
1. 작가 선택 동기
2. 작가 소개
3. 연구사 검토

II. 본 론
1. 작품세계 개관
2. 계몽주의적 성향

III. 결 론

* 참고문헌

본문내용

2. 작가 소개

춘원 이광수는 1892년 평안북도 정주군에서 출생하였다. 어릴 때부터 머리가 명석하여 5살 때 국문과 '천자문'을 깨우쳤으며, 외조모에게 고대소설들을 읽어 주고 상급을 받기도 했다. 10살 되던 해에 부모가 콜레라로 8일 사이에 차례로 사망하였다. 졸지에 고아가 된 그는 이듬해 동학도의 박찬병 대령의 집에서 서기 노릇을 하였으며, 이때의 종교 활동이 그의 생애와 문학에 큰 영향을 준 듯하다. 이 무렵 정주성에서 벌어진 노일전쟁을 목격하고 비로소 민족의식에 눈뜨게 되며 동학에 대한 탄압이 심해지자 1905년 상경, 일진회의 유학생으로 도일(渡日)한다.
1907년 명치학원 중학부에 편입하며, 도산 안창호가 미국에서 귀국하는 도중 동경에서 연설하는 것을 듣고 큰 감명을 받는다. 또한 기독교의 성경도 이 때 처음 접하게 되어 천도교적인 생활을 흠앙한다. 톨스토이의 작품을 읽고 그의 무저항주의에 공명하며, 홍명희의 영향을 받아 바이런의 작품을 읽고, 당시의 풍미한 자연주의 문예사조에 휩쓸린다. 이광수의 문학적 경력은 1909년 일문(日文)으로 쓴 단편 <사랑인가>를 발표함으로써 시작된다.
1917년 [매일신보]에 장편 <무정>을 연재 발표함으로써 일약 문학적 명성을 획득한다. 1918년 조도대학 철학과에서 수학하면서 단편 <방황>, <청춘>등을 잇달아 발표하는 한편, <여자중심론(女子中心論)>, <신생활(新生活)론>등의 논문을 통해 봉건적 유교사상 및 윤리를 통렬히 비판하며 자아중심주의와 자유연애를 강력히 주장한다. 그의 문필생활은 정치적, 사회적 운동에로 번져, 다음해 <조선청년독립단선언서(朝鮮靑年獨立團宣言書)>를 기초하고 상해로 탈출, 그곳에서 임정(臨政) 기관지(機關紙) [독립신문(獨立新聞)]의 주간으로 활약하는 한편, 임정임시의정원(臨政臨時議政院)대표로 선출되며 흥사단에 입단하여 활약한다. 1921년 주위의 반대를 무릅쓰고 귀국, 변절자로 비난을 받으며, 본부인과 합의이혼을 하고 허영숙과 결혼한다.

참고 자료

<한국현대작가론>, 김봉군 외, 민지사, 1984
<한국근대작가연구>, 김용성 외, 사지사, 1985
<한국현대소설사>, 문학과 문학 연구소, 이지원, 1999
<한국현대작가 장편 소설연구>, 구인환, 신흥문화사, 1989
<한국문학연구입문>, 황패강, 지식산업사, 1982
<현대작가론>, 서 외, 영설출판사, 1979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